몇달간 염원하던 비스트의 무대를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다른 남자 그룹에 비해서 이유모를 호감이 있었고,

항상 기회가 있기만을 바랬는데


이번 컴백과 동시에 행사 스케쥴이 잡히더군요

행사 날짜와 시간, 접근성 등 여러모로 생각해봐도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출발을 했었는데...



안타까운 결과물들을 약간 공개 합니다


















실력 증진을 위해선,, 어떤분 처럼 미친듯한 고행길 돌입만이 진리일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犧飛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5/31 16:47

    비밀댓글입니다

  2. 2011/06/03 07:31

    하ㅠㅠ멋잇다그런데좀피곤해보이네요ㅠㅠ

  3. 2011/10/12 17:42

    희안하게 호감